'교대역정형외과'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20.02.17 교대역정형외과 엘보가 아픈데 그 이유는

교대역정형외과 엘보가 아픈데 그 이유는

 

 

사무직에 종사하는 A씨는 어느 날부터 일을 한다고 치면 통증을 느끼곤 했어요.

처음에는 팔을 조금 주물러주고 잠깐 쉬면 괜찮아져서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아프다고 생각되고 심각해지고 있었어요.

이제 팔꿈치를 가볍게 누르기만 해도 아프고 욱신거린다고 해요.

 

팔꿈치 바깥쪽에서 시작되는 테니스엘보의 경우 손목과 팔을 자주 사용하는 분들에게 나타나요.

테니스선수, 골프선수, 배드민턴선수 등 운동량이 많은 경우가 아니면 대부분 서서히 진행됩니다.

 

 

하지만 손에서 팔꿈치로 이어지는 뼈에 부착된 힘줄의 손상으로 인해 발생한 질환으로

통증은 한곳에 국한되지 않고 A씨 처럼 팔과 손목으로 내려온다고 해요.

띠리사 증세가 심하지 않을 때도 바깥쪽 증상이 지속되고 더 심해질수록

젓가락질, 펜을 쥐는 것, 손이나 손목을 사용하는 사소한 행동에도 불편함을 느끼게 되어요.

 

그렇기 때문에 가급적 빠른 치료가 중요해요. 하지만 앞서 말했 듯 부상이나 외상으로 인한 급성 외에는

초기에 특별한 이상을 알아차리기 어려워 적절한 진료시기를 놓치기도 해요.

 

 

팔꿈치에 볼록 튀어나온 둥근 부분을 눌렀을 때 아프다고 생각되거나 팔을 앞으로 쭉 편

상태에서 중지를 아래로 눌렀을 때 아프다면 질환을 의심할 수 있겠어요.

이때는 조속히 교대역정형외과를 찾아 전담의의 진단을 받아야해요.

 

흔히 힘줄이 파열되었다고 하면 수술을 떠올리기 마련인데요.

모든 파열이 수술이 필요한 건 아니라고 해요.

정확한 원인과 상태를 파악하고 그에 맞는 비수술 진료가 실시한다면 90%는 완화될 수 있어요.

과도한 사용으로 인한 질환은 충분한 휴식이 중요해요.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팔을 움직이지 않기란 어려운 일이에요.

 

 

교대역정형외과는 힘줄 손상과 염증을 완화하고 통증을 가라앉히는 진료와 함께

손상된 힘줄, 인대 등 조직의 재생을 유도할 수 있는 인대강화주사, 체외충격파 등과 같이 해요.

이런 진료는 단일적으로 시행되더라도 효과를 보기는 하지만 사람에 따라 각자 증세에 따라

알맞은 방법을 선택해 병행한다면 더욱 효과가 극대화된다고 생각해요.

이때 안정적이고 최적의 치유를 위해 숙련된 전담의의 정밀한 진료가 필요해요.

 

ESWT라는 체외충격파는 특히 힘줄의 손상을 치유할 수 있다고 해요.

이 효과를 온전히 적용함은 물론 더욱 극대화하기 위해 중요한 건 장비만이 아니에요.

몸밖에서 통증이 느껴지는 부위, 손상된 부위에 충격파를 가해 진통 작용과

재생을 유도하는 치료법으로 원인 부위를 명확히 진단하고

그에 맞게 적절한 세기, 횟수 등을 조정할 필요가 있었어요.

 

 

 

교대역정형외과의 비수술치료는 환자의 편안한 일상 복귀를 목표로 실시되어요.

인체에 대한 해부학적 구조화 질환에 대해 이해도가 높아야 하죠.

일시적인 통증 완화만으로 편안한 일상을 영위하기 어려울 거에요.

재발이 일어나지 않도록 장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업그레이드 된 장비를 사용하는 것도 중요할 수 있겠지만 내게 꼭 맞는 진료,

일맞은 프로그램이 설계되었는지도 중요하다는 사실이에요.

특화 프로그램을 1:1로 실행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하죠.

 

교대역정형외과에서는 보다 신속하고 안정적인 효과를 위해 일상에서의 습관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도와드려요.

A씨와 같이 오랜 기간 고정된 자세를 바로잡고 근력을 강화시킴으로써

올바른 신체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지도해 드려요.

 

손목이나 팔을 사용할 때는 보호대, 압박붕대를 통해 관절과 힘줄에 가해지는

부담을 최소화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하는 것 같아요.

사소한 부분부터 바꿔야 하고 유지해야하는 노력이 필요한데

이런 것들을 지켜줄 경우 통증은 덜고 불편함도 서서히 줄어들거에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714-21 서초법조타운 3층 | 화인마취통증의학과의원 교대점
도움말 Daum 지도

Leave a Comment


to Top